애들은 가라! 어른들의 코미디가 왔다. 전매특허 말맛과 특유의 재치를 뽐내는 이병헌 감독과 배우 이성민, 신하균, 송지효, 이엘이 만나 폭소만발 영화 '바람 바람 바람'이 탄생했다.

'바람 바람 바람'(감독 이병헌)은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바람의 전설 석근(이성민 분)과 뒤늦게 바람의 세계에 입문하게 된 매제 봉수(신하균 분), 그리고 SNS와 사랑에 빠진 봉수의 아내 미영(송지효 분) 앞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제니(이엘 분)가 나타나면서 걷잡을 수 없이 꼬이게 되는 상황을 그린 영화다.

22일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이 감독은 "원작은 체코 영화다. 기혼, 중년 나이 대 사람이 일상에서 느끼는 욕망을 코미디로 다룬 영화가 많지 않다고 생각해 해볼 만하다고 생각했다"며 "하찮은 쾌감에서 오는 허무함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일상 속 작은 일탈에 쾌감을 느끼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성민은 극 중 20년 동안 단 한 번도 자신의 바람을 들키지 않은 '바람'의 전설 '석근' 역을 맡았다. 능청스럽고 미워할 수 없는 마성의 매력을 완벽히 연기했다.

이성민은 "딱히 준비한 것 없이 대본에 충실했다"며 "감독님과 작업하는 것 자체가 새로운 시도였다. 재미있는 코미디 대사에 특출난 재능을 가진 분이다. 영화를 보고 난 뒤 감독님께 극찬을 드렸다"고 밝혔다.

신하균은 집 밖이든 안이든 무능력하고 무기력한 남편에서 우연히 바람의 신동이 되는 '봉수'로 분했다. 그는 바람의 세계로 입문하는 과정을 재미있게 표현해 관객에 큰 웃음을 선사한다.

신하균은 "모든 연기가 어렵지만 코미디는 더 어렵다. 게다가 이병헌 감독님 코미디의 뉘앙스를 살리려면 템포와 리듬감을 갖고 캐릭터의 감정도 실어야 해서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송지효는 '봉수'의 아내 '미영' 역을 맡아 남편 대신 SNS와 사랑에 빠진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친오빠 '석근'과 현실 남매 케미를 선보여 관객의 폭소를 자아낸다.

송지효는 "현실 남매, 현실 부부처럼 보이고 싶어서 실제 나처럼 행동하려고 노력했다. 영화를 보고 나서 감독님 디렉션을 더 빨리 이해하고 적응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에 후회가 됐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엘은 모든 이성을 단숨에 사로잡고, 세 사람의 관계를 뒤흔드는 '제니' 역을 맡았다. 겉으로 드러나는 치명적인 매력보다 내면의 당당함과 솔직함이 더욱 빛나는 인물이다.

이엘은 "시나리오에 적혀있는 대로만 표현해도 제니의 쿨하고 솔직함, 진심이 느껴질 거라 생각했다. 일부러 섹시하거나 유혹하려고 노력하진 않았다. 대사, 상황, 감정에 집중해 연기했다"고 밝혔다.

'바람 바람 바람'은 우리나라 정서상 받아들이기 힘든 '불륜'이라는 부정적 소재를 코미디와 결합시켰다. 그렇다 보니 영화를 통해 불륜을 미화시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뒤따랐다.

이 감독은 "어떻게 해야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가 가장 어려웠다. 불륜 소재를 미화하거나 옹호하는 쪽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어 그 밸런스를 맞추는 게 어려워서 많은 노력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리액션이나 말투를 예측 가능한 범위에서 벗어나게 만들어 관객들이 이 인물이 다음엔 어떤 대사를 칠까 궁금하게 만들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바람을 피우면 결국 벌을 받는다는 메시지는 없다. 그래도 마지막엔 결국 '내 사람'을 찾게 된다고 이야기한다. 초반엔 불편한 소재를 당연하게 여기는 인물이 거슬리기도 하지만 스토리가 진행될수록 상황과 대사에 빠져들어 극 중 인물들과 함께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몰입하게 된다.

예측할 수 없는 소소한 반전들은 극의 재미를 배가시킨다. 특히 어른들의 웃음 포인트를 정확히 저격한 듯 시사 현장에선 중년 남성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이성민은 "철없는 어른들의 귀여운 코미디다. 따뜻한 봄날 상쾌하게 보시고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바람 바람 바람'은 오는 4월 5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