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 기존 여객분담률 방식과 비교해 택일 가능"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임대료를 둘러싸고 면세점 사업자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22일 면세점 매출과 연동한 임대료 조정 방안을 새로 제안했다.

공사는 이날 "면세점 운영 사업자들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년 대비 매출액 감소율을 적용하는 방식의 임대료 조정 방식을 추가로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방식은 30%의 임대료 인하율을 우선 적용한 뒤 일정 기간의 매출을 전년도 와 비교해 임대료를 정산하는 것이다.
면세점 사업자는 전체 여객 수 대비 구역별 여객처리 비율인 '여객 분담률'에 따라 임대료를 감면하는 기존 방안과 이번에 제시한 매출과 연동한 방안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고 공사 측은 전했다.

앞서 공사는 제2터미널 개항으로 이용객이 감소한 제1터미널 면세점 사업자에 임대료를 일괄적으로 27.9% 인하하고 6개월마다 실제 이용객 감소분을 반영해 재정산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일부 사업자들은 이 같은 공사의 방안이 항공사별 여객 구매력 차이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반발해왔다.

공사 관계자는 "법령 및 계약 내용에 따라 3월 말까지 임대료 조정 관련 협의를 마무리하고 계약 변경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라며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