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은 22일 청와대가 대통령 개헌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국회는 당장 5당 협의체를 구성해 개헌안을 도출하고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도록 국회의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브리핑 말미에서 밝힌 것처럼 국회가 대통령 개헌안을 하나의 가능성으로 놓고 치열하게 토론해 합의안을 도출해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청와대가 발표한 권력구조 개편 방향에 대해 "청와대는 야당 사이에서 거론되는 (분권형) 권력구조를 변형된 내각제라고 일축했다"며 "물론 국민이 대통령제를 선호하고 그중에서도 4년 연임제에 대한 지지가 더 높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러나 국회 구도상 대통령이 발의하는 개헌안의 통과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현실의 벽 또한 엄연히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