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융썬 더블스타 회장, 여의도 산은서 기자회견 열어
노조와 협력 강조
인수 포기 가능성도 언급

“노동조합과 모든 직원을 존중한다. 그동안 노조가 큰 역할을 해온 만큼 계약 성사와 미래에도 필요한 존재다.”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 중인 중국 더블스타의 차이융썬 회장이 노조의 협력을 강조했다.

차이 회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노조 지지 아래 계약이 성사되길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노조의 역할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회사 발전 과정에 있어 중요한 일부분이기 때문에 협력 관계를 맺는 게 금호타이어 정상화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금호타이어가 노조와 맺는 협약을 모두 다 존중하겠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경쟁력을 지닌 회사로 성장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이 회장은 “우리는 기술을 가져가려는 게 아니다”라며 “한국을 금호타이어의 중요한 발전 기지로 삼고, 중국 지리자동차가 볼보차를 인수한 것처럼 독립 운영을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협상에 진전이 없을 경우 인수를 포기할 수 있는 가능성도 시사했다.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더블스타에게 경영권을 넘기기로 하면서 오는 30일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 약정서 체결을 위한 노조 동의를 필수 조건으로 제시했다.

차이 회장은 “인내심을 갖고 기다릴 것”이라며 “그러나 무한정 기다리진 못할 수도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아직 노조 측을 만나지 못했지만 산업은행을 통해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금호타이어 중국법인 개별 인수에 대해선 “금호차이나는 부실이 가장 심한 기업이기 때문에 관심이 없다”고 답했다.

앞서 산업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더블스타의 6463억원 규모 투자유치 조건을 승인했다. 더블스타는 6463억원을 투자해 금호타이어 최대주주가 된다. 지분율은 45%다.

이와 함께 금호타이어 직원에 대한 3년간 고용을 보장하고 5년 또는 채권단 매각까지 최대주주 지위를 유지한다.

채권단은 더블스타에 시설자금 용도로 최대 2000억원을 지원한다.

노조 측은 총파업을 벌이는 등 해외매각 반대를 요구하고 있어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