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작년 8.2대책 후…비조정지역 청약통장 사용 '급증'
분양도 비조정지역에 집중적으로 공급
부산지역 내 비조정대상지역으로 청약통장 쏠림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부산해운대구, 수영구 등이 지난해 8월 청약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인 후 나머지 비조정대상지역으로 청약통장이 몰리고 있다. 서울은 전지역이 조정대상지역이 되면서 청약자들은 '똘똘한 한 채'를 갖자며 강남 분양시장으로 통장이 몰리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와는 다른 양상이다.

2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작년 8.2부동산대책 이후 12월까지 부산 분양 아파트의 청약통장 사용 건수를 조사한 결과, 청약 비조정대상지역(5042가구)에 36만1596건이 접수됐다. 이는 같은 기간 청약 조정대상지역(5734가구) 6만4861건보다 5배 이상 많은 수치다.

작년 7월 말까지는 청약 조정대상지역(5117가구)에 36만8305건의 청약통장이 몰린 반면 비조정대상지역(3893가구) 6만6619건에 그쳤다. 8.2부동산대책 이후 부산 분양시장의 흐름이 완전히 뒤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청약 조정대상지역은 해운대구, 연제구, 수영구, 동래구, 남구, 진구, 기장군 등 7개 구‧군이다. 이곳에서 1순위 청약을 하려면 가구주이어야 하고, 5년 내 당첨사실도 없어야 한다. 1가구 2주택 이상도 아니어야 하고 분양 받는다 해도 소유권 이전 전까지 전매가 금지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지난해 부산 부동산 시장은 규제 이전과 이후의 흐름이 정반대로 나타날 정도로 정부 정책의 영향을 많이 받은 지역”이라며 “작년과 비슷한 분위기 속에서 봄 성수기를 맞이한 만큼 청약자들은 전매를 염두한 비조정대상지역에 더욱 관심을 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상반기, 비조정지역 5180가구 공급 예정

상반기 부산 아파트 분양은 청약 비조정대상지역에서 5180가구가 쏟아진다. 조정대상지역에서 3794가구 공급되는 것과 비교하면 36% 더 많은 물량이다.
아이에스동서는 청약 비조정대상지역인 영도구 봉래동에서 ‘봉래 에일린의 뜰’을 이달 분양한다. 봉래1구역 재개발로 총 1216가구이며 이 가운데 전용면적 49~102㎡ 66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영도 초입이어서 영도대교, 부산대교, 부산항대교를 통해 부산 전역으로 진입이 쉽다.

대림산업은 다음달 부산광역시 북구 만덕동 만덕5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 내 2블록에 ‘e편한세상 금정산’을 공급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8층, 11개 동이며 전용면적 39~84㎡의 1969가구다. 이중 전용면적 59~84㎡ 1239가구가 공공분양으로 일반에 공급된다. 단지 인근으로는 부산 지하철 3호선 만덕역이 위치해 대중교통 이용이 수월하다. 향후 만덕3터널(2020년 예정)과 만덕~센텀 도시고속화도로(2023년 예정)가 개통되면 도심 접근성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원개발은 서구 동대신2구역 재개발 단지인 ‘동대신역 동원로얄듀크’를 공급한다. 전용면적 59~84㎡ 503가구 중 369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부산1호선 동대신역과 가깝고 부산민주공원·중앙공원 등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반경 500m 내에 화랑초·대신여중·혜광고 등이 있다.

오는 5월 대우건설은 북구 화명2구역 재개발 단지를, 6월에는 영도구 동삼하리지구에 공급을 진행할 계획이다. 화명2구역에는 전용 59~84㎡, 886가구 중 일반분양 642가구 규모이며, 동삼하리지구에는 854가구 중 769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봉래 에일린의 뜰' 조감도

◆조정대상지역, 인기지역 중심으로 꾸준한 공급

조정대상지역인 해운대구, 연제구, 수영구, 동래구, 남구, 진구, 기장군 등에서도 분양이 예정됐다. 1순위가 까다로워진만큼 대형 건설사들이 알짜 입지에서 대단지 아파트를 공급한다.

대우건설은 내달 해운대구 우동에서 ‘해운대 센트럴 푸르지오’을 분양한다. 지하 6층~지상 49층, 3개 동, 총 54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단일 전용면적 84㎡으로 구성됐다. 지역을 대표하던 ‘해운대 스펀지’쇼핑몰을 재건축한 단지로 인근에 이마트, 홈플러스,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CGV 등 해운대 중심상업시설이 밀집됐다.

오는 5월에는 삼성물산과 현대산업개발이 동래구 온천동에서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지하4층~지상 최고 35층의 32개동으로 구성된다. 전용면적 59~114㎡, 총 3853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248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부산지하철 1‧4호선 동래역, 1호선 명륜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오는 6월 부산 연제구 연산동에서‘연산3구역 힐스테이트(가칭)’를 분양한다.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18개동의 1663가구 규모다. 이중 1,02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부산지하철 3호선 배산역과 물만골역이 가깝고 초중고는 물론 부산시청 동의의료원 등이 근거리에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