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농심 제공

설현이 2년 연속 농심(257,5006,000 -2.28%) 짜파게티 모델로 나선다.

농심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설현과 한번 더 손을 잡고, 새로운 광고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짜파게티 광고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이제껏 광고 중 최고 인 듯", "먹는 모습에 영혼이 살아있다" 등의 호평을 받았고, 짜파게티는 ‘설현게티’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큰 인기를 얻었다. 이에 힘입어 지난해 짜파게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7.5% 증가했다. 농심은 올해 한번 더 '설현게티' 효과를 노린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광고는 봄을 맞아 로맨스를 꿈꾸는 젊은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제작했다. 젊은 남녀가 서로 호감을 느끼는 풋풋한 상황에서 설현이 특유의 발랄한 표정과 말투로 '일요일은 짜파게티',' 짜파게티 요리사'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농심 관계자는 "짜파게티 광고는 출시 이후로 줄곧 '일요일은 내가 짜파게티 요리사'라는 카피를 고수하면서, 내용은 시대적인 배경과 상황에 맞춰 새롭게 풀어가고 있다"며 "이번 광고는 설현의 톡톡튀는 매력으로 짜파게티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