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위원회가 통신회선 공급 입찰 담합 혐의를 잡고 통신 3사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공정위는 이들이 우정사업본부 등에 회선을 공급하는 입찰에서 담합을 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건에 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