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한경DB>

페이스북이 이용자 개인정보 불법 유출 파문으로 미국과 유럽연합(EU)의 직권 조사에 직면했다.

2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조사에 착수한 EU 역시 공식 수사를 천명했다.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에 페이스북 개인정보 데이터를 팔아넘긴 업체가 영국 소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인 탓이다.

미국와 EU의 조사 소식에 이날 페이스북 뉴욕증시 주가는 전날 6.77% 급락한 데 이어 다시 장중 6.13%까지 폭락하기도 했다. 오후 들어 페이스북 주가는 낙폭을 줄여 전일 대비 2.56% 하락에 장을 마쳤다.

미국 연방거래위원회는 페이스북이 CA에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를 받아볼 수 있도록 허용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보도했다. CA는 미국 대선 당시 유권자 층이 다수인 페이스북 이용자 5000만 명 이상의 개인정보를 무단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이 만약 이용자 정보제공 동의 절차를 위반했다면 FTC는 페이스북에 대해 천문학적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 이미 페이스북은 지난 2011년 이용자 개인정보 보호 관련된 정책도입 때 이용자 동의를 받도록 FTC와 합의한 바 있다. 당시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제공 동의 절차를 단순화하거나, 숨겨 더 많은 개인정보를 마케팅 목적으로 공유하도록 유도한 혐의로 FTC의 조사를 받기도 했다.

EU 행정부 격인 EU 집행위와 유럽의회도 이날 CA와 트럼프 진영 간 불법 데이터 거래 의혹에 대해 페이스북을 조사하라고 공식 요구했다. 또 페이스북의 공식 해명을 요구하기로 했다.

베라 요우로바 EU 법무 담당 집행위원은 이번 사건을 "끔찍한 일"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EU 개인정보 보호 당국에 페이스북 조사를 촉구했다. 마리야 가브리엘 EU 디지털 경제 담당 집행위원도 이날 "개인정보 보호는 EU의 핵심가치"라며 "이번 사건을 계속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유럽의회 내 시민자유위원회는 전날 페이스북에 유럽의회에 출석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영국 의회도 같은 날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에게 영국 의회 내 위원회에 관련 증거를 제공을 요구한 바 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