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이어 두 번째…문 대통령 국빈방문에 일정 맞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1일부터 나흘간 베트남을 방문, 금융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 강화를 도모한다.

최 위원장은 이날 베트남 현지에 진출한 우리나라 금융회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어 애로사항을 듣고 지원 방안을 모색한다.

베트남은 우리나라에 4번째로 큰 교역대상국이다.

은행, 증권, 보험 등 34개 금융회사가 현지에 48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아세안(ASEAN) 국가 중 압도적으로 많다.

금융위는 "베트남은 높은 경제성장률과 자본시장 개방정책, 정부의 적극적인 금융정책 등에 힘입어 가장 높은 성장잠재력을 가진 신흥국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고 소개했다.

최 위원장은 22일 우리나라의 은행연합회와 베트남 은행협회 등이 함께 여는 '한·베트남 금융협력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최 위원장은 포럼 축사에서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핀테크 등 새로운 분야에서도 적극 협력, 상생 발전을 이루어 나가자"고 제안할 예정이라고 금융위는 전했다.

최 위원장은 또 포럼에서 베트남 중앙은행과 '핀테크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금융위는 MOU에 따라 베트남 금융당국과 유관기관 실무자들을 초청해 핀테크 산업과 정책 방향을 주제로 연수한다.

최 위원장은 이어 딩 띠엔 중 베트남 재무부 장관을 만나 문재인 정부의 금융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양국 금융당국 간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최 위원장의 이번 베트남 방문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동남아 순방 때 천명한 '신(新) 남방정책'을 금융 분야에서 구현하려는 행보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이달 5∼6일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신 남방정책을 설파한 바 있다.

그의 이번 방문은 문 대통령의 베트남 국빈방문(22∼24일)에 일정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