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러 대선 이틀만에 축하전화…백악관 "러와 북한문제 등 협력원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재선에 성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비핵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의 3월 18일 재선을 축하했고, 한반도 비핵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면서 "두 정상은 국가안보 우선 사항과 도전과제들에 대한 대화를 계속하기로 했다.

양국이 전략적 안정성을 위한 노력을 계속 공유할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와의 면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의향을 밝히고 "우리는 우크라이나, 시리아, 그리고 북한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며 "아마도 푸틴 대통령을 너무 머지않은 장래에 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을 만나면 통제할 수 없는 군비 경쟁에 대해 논의할 것 같다며 "우리는 누구도 우리가 보유한 것에 가까운 것(무기)을 갖도록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는 매우 좋은 통화를 했다"면서 "그의 선거 승리를 축하했다"고 소개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 이란 등과 같은 문제들에 대해, 그리고 군비 경쟁에서 긴장을 완화하는 양국 공통의 이해에 대해 러시아와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우리는 그런 대화를 할 수 있기를 원하고, 그것이 오늘 통화의 요점"이라고 말했다.

다만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러시아에 대한 제재, 우리 군의 재건, 에너지 수출 등 러시아에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많은 것들에 대해 계속 강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최근 러시아가 지난 미 대선에 개입하고 사이버 공격 등을 했다는 이유를 들어 러시아 기관 5곳과 개인 19명을 제재한 바 있다.

두 정상의 이날 통화는 푸틴 대통령의 대선 승리 후 이틀 만에 이뤄진 것이다.

전날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선거 결과에 놀라지 않았다"며 아직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전화통화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으며, 외신들은 이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의 대선 승리를 축하할 의사가 없는 게 아니냐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 크렘린궁은 "확대 해석을 하지 않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