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21일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진전 상황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 2차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번 회담들과 앞으로 이어질 회담을 통해 우리는 한반도 핵과 평화 문제를 완전히 끝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남·북·미 3국 정상회담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국 정상이 한자리에 모여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매듭을 짓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에는 앞선 두 차례 회담에서 합의한 기본 사항을 담아 국회 비준을 받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하면서 “합의 내용을 이행하자면 국가 재정이 투입되는 만큼 반드시 국회 동의를 얻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외 정치상황에 휘둘리지 않고 남북 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국회 비준이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어 “한반도 평화 정착은 남북 사이 합의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미국의 보장이 있어야 한다”며 “그러려면 북·미 관계가 정상화돼야 하고 더 나아가 북·미 간 경제협력까지 진전돼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준비위는 이날 회의에서 오는 29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열자고 북측에 제안하기로 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