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개 펀드 올 평균 9.7% 수익
'TIGER 헬스케어' 24.2% 1위
셀트리온·삼성바이오가 상승 주도

"건강기능식품·의료기기주, 올해 실적 개선 가능성 높아"

헬스케어펀드 수익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큰 폭의 조정을 받았던 증시가 바이오와 헬스케어 업종을 앞세워 반등하고 있는 덕분이다.

전문가들은 헬스케어펀드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가격 부담이 커진 대형 바이오주에서 중소형 신약개발주나 건강기능식품주로 시장의 온기가 확산될 것이란 전망에서다.

◆40개 테마펀드 중 수익률 1위

21일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에서 판매 중인 헬스케어펀드 24개는 올 들어 평균 9.78%의 수익을 냈다. 에프앤가이드가 분류하는 40개 테마펀드 가운데 가장 높은 수익률이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0.14%)와 해외 주식형펀드(4.86%) 수익률을 훌쩍 웃돌았다.

헬스케어펀드 수익률 상위권에는 상장지수펀드(ETF)가 대거 포함됐다. 연초 이후 가장 많은 수익을 낸 펀드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헬스케어(39,660295 -0.74%)’ ETF다. 올 들어 24.27% 수익을 올렸다.

이 펀드는 한국거래소의 헬스케어지수 등락폭만큼 수익을 낸다. 셀트리온(285,5003,000 -1.04%)(펀드 내 비중 23.07%) 셀트리온헬스케어(98,2001,200 -1.21%)(9.52%) 신라젠(7.55%) 삼성바이오로직스(424,5001,000 +0.24%)(7.21%) 등 대형 바이오주를 주로 담고 있다. 같은 구조인 삼성자산운용의 ‘KODEX 헬스케어’도 23.72% 수익을 냈다.

펀드매니저가 종목을 골라 투자하는 액티브펀드 가운데선 ‘미래에셋 한국헬스케어’ ‘DB 바이오헬스케어’ 등이 돋보이는 수익률을 올렸다. 미래에셋 한국헬스케어 펀드는 휴젤(3.68%) 메디톡스(3.43%) 등 보톡스 관련주와 제넥신(2.26%) 등 신약개발업체 주식을 주로 보유하고 있다. DB 바이오헬스케어 펀드는 메디포스트(94,8001,600 -1.66%)(3.78%) 에이치엘비(73,9002,800 -3.65%)(2.96%) 등 신약개발업체와 디오(35,950150 +0.42%)(3.38%) 등 임플란트 업체에 주로 투자하고 있다.
올 들어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헬스케어 대표주의 상승세가 이어진 게 높은 수익률을 올리는 데 도움이 됐다. 연초 이후 셀트리온은 40.88%,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2.12% 뛰었다. 허혜민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바이오시밀러 업체의 글로벌 시장 진출 기대가 바이오·헬스케어 업종 랠리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중소형 헬스케어주로 온기 확산”

허 연구원은 “정부가 창업 3년 미만 바이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의 기술개발 전담 지원액을 상향 조정하는 등 중소형 바이오 기업에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됐다”며 “상대적으로 덜 오른 종목을 중심으로 관심이 이동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실적이 좋아지는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 종목이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수출이 늘면서 실적이 빠르게 개선되는 기업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손승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해 건강기능식품과 의료기기 업체의 영업이익은 제자리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30%가량 늘어날 것”이라며 “시장점유율이 높고 수출이 늘어나는 업체를 중심으로 주가가 상승세를 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일각에선 헬스케어 업종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이 지나치게 고평가돼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하태기 골든브릿지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총생산(GDP)에서 제약바이오산업의 비중이 2% 미만인데 주식시장에서의 비중은 7%가량”이라며 “미래 가치가 너무 빠른 기간에 주가에 반영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는 “연구개발(R&D)이나 임상 진행 과정에 따라 주가가 과민하게 움직이는 것도 불안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퇴행성 관절염 줄기세포 치료제가 허가 기대로 급등했다가 실패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주가가 급락한 네이처셀 사례처럼 뉴스에 따라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21일 코스닥시장에서 네이처셀은 하한가로 추락해 3만600원에 장을 마쳤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