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R&B의 전설 솔리드가 무려 21년 만에 돌아온다.

정재윤, 이준, 김조한 3명의 뮤지션으로 구성된 그룹 솔리드는 1993년부터 1997년까지 4장의 정규 앨범을 발표했다. 당시에는 생소한 장르로 여겨졌던 R&B 음악을 국내에 선보여 큰 인기를 누렸다.

특히 '이 밤의 끝을 잡고', '나만의 친구', '넌 마의 처음이자 마지막이야', '천생연분' 등 수많은 히트곡과 함께 약 4백만 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하지만 4집 앨범 이후 그룹 활동 중단을 공식화하고 이들은 프로듀서, 솔로 뮤지션, 사업가로 각자의 길을 걷게 된다.

재결합을 바라는 많은 팬들의 바람 속에 21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새 앨범 '인투 더 라이트(Into the light)'를 들고 21년 만에 완전체 솔리드가 모습을 드러냈다.

김조한은 "활동 당시, 4년 동안 참 바쁘게 살았다. 몇 개월 동안 녹음실에서 살기만 했었다. 그래서 잠깐 쉬고 싶다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잠깐 쉬자는 의미도 있었고 아티스트로 좀 더 발전하기 위한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그게 21년이 됐다"며 "해체란 단어가 어떻게 보면 안 어울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준은 "가요계 활동 전에 부모님과 대학교는 꼭 졸업해야한다는 약속을 했어서 학교로 돌아가 졸업했다. 그런데 새로운 사업 기회도 생기고, 결혼도 하며 세월이 지나갔는데 21년이 흘렀다"고 말했다.
재결합을 결심한 계기도 궁금했다. 김조한은 "세 명의 친한 친구가 얼마 전 결혼을 했다. 그때 들러리를 섰는데 마침 같은 옷을 입었다. 축가도 '천생연분'을 부르게 됐다. 사람들이 솔리드가 뭉쳤다더라. 그러면서 재결합을 결심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이처럼 '천생연분'은 솔리드의 대표곡이자 재결합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이번 앨범 7번째 트랙에 컴플렉스트로 장르로 리믹스한 '천생연분 Destiny' (Fyke Remix)가 수록됐다. 정재윤의 오랜 음악적인 동료이자 한국에서 밴드와 DJ로 활동 중인 이닉(Enic)이 참여했다.

김조한은 "'천생연분'이 90년대 곡인만큼 리메이크를 한다고 해도 똑같이 들릴 수도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전보다 훨씬 신나는 곡이 됐다"며 "어떤 반응이 있을지 궁금하다"고 했다.

지난 앨범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앨범 또한 솔리드가 작곡과 편곡, 프로듀싱 등 음악 작업과 앨범 제작 전 과정을 직접 진행했다.

솔리드는 이번 타이틀곡 'Into the Light'(인투 더 라이트)에 대해 "각자의 삶에 지쳐고 상처받은 이들에게 잠시라도 휴식과 위안을 받는 그런 순간이 되었으면 하는 의미를 담아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은 솔리드를 모르는 세대에게는 완전히 새로운 그룹이라고 생각될 만큼 트렌디한 음악과, 20년 전 솔리드를 기억하는 팬들에게는 추억을 떠올리게 할 수 있는 곡들로 채워졌다.

마지막으로 계속해서 '완전체' 솔리드를 볼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 이들은 "앞으로도 기회가 되는대로 스케줄을 맞춰 좋은 곡들을 만들어 들려드리겠다. 우리가 만들 음악이 어떤 장르의 곡이 될지 우리 역시 궁금하다"고 답했다.

글= 김현진 / 사진= 최혁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최혁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