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현정 전 아나운서 故 정주영 회장 17주기 참석

노현정 전 아나운서 / 사진=연합뉴스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오랜만에 포착됐다.

노현정은 남편인 정대선 현대비에스엔씨 사장과 지난 20일 고 정주영 현대 그룹 명예회장의 17주기 제사에 참석했다. 지난해 8월 고 변중석 여사 제사일에 모습을 드러낸지 8개월만의 일이다.

이날 노현정은 연한 옥색 한복 위에 청록색 코트를 착용하고 베이지색의 머플러로 컬러감을 맞췄다. 앞머리는 차분하게 옆으로 내려 한복에 어울리는 업헤어를 완성했다.
노현정은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활동하던 중 2006년 정대선 사장과 결혼을 발표하며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결혼 후 두문분출하며 현대가의 경조사 때에만 취재진에게 포착됐다. 아나운서 활동 당시 노현정의 스타성은 결혼 후에도 지속되는 모양이다. 그가 착용한 제품들은 '재벌가 며느리' 룩의 이름으로 입소문을 타기도 했다.

한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현대가는 가부장적인 가풍을 고수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 때문에 며느리가 패물로 치장하는 것은 금물이라고 귀띔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