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또다시 한국 제품을 상대로 40%가 넘는 관세 폭탄을 부과하며 통상압박 수위를 높였다.

미 상무부는 20일(현지시간) 한국과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터키 등에서 수입한 탄소·합금강 선재(Carbon and Alloy Steel Wire Rod)에 대한 반덤핑·상계관세 조사 결과 이들 국가 업체가 정부로부터 불법 보조금을 받거나 미국 내에서 덤핑하고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이런 판단에 따라 포스코를 포함한 한국 수출업체에 41.10%의 반덤핑 관세를 매기기로 했다고 전했다.

영국이 147.63%의 가장 높은 반덤핑 관세를 부과받은 가운데 스페인과 이탈리아에 각각 11.08∼32.64%, 12.41∼18.89%의 관세가 매겨졌다.
터키의 관세율은 4.74%∼7.94%로 가장 낮았다.

아울러 상무부는 터키와 이탈리아 업체에 3.81∼44.18%의 상계관세도 부과했다.

상무부는 미국 철강업체들의 청원을 받아들여 지난해 4월 한국 등 10개국이 수출한 선재에 대한 반덤핑조사를 개시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한국산 수출품에 대한 첫 반덤핑조사 시작 사례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