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신병처리 후 검토 방침…"범죄적 성격"…시기·여건 고심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 영포빌딩의 다스 비밀창고에서 확보한 각종 청와대 문건을 토대로 이명박 정부 사정기관의 정치공작·불법사찰 의혹을 수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신병처리 방향이 확정되는 대로 창고에서 나온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국가정보원, 경찰청의 불법행위 정황 문건의 내용에 대한 분석에 착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문건 내용 자체가 범죄적 성격이 짙다"며 "수사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말했다.

다만 검찰은 현재 6월 지방선거를 앞둔 점, 경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2012년 '댓글 부대'를 운영한 의혹 등을 스스로 진상조사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수사 착수 시점과 방법 등을 신중히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부터 박근혜 정권 국정원을 수사해 민간인 댓글 외곽 팀 운영, 정치인·민간인 사찰·비난공작,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방송 장악 공작 등 각종 불법 정황을 파헤쳤다.
검찰은 다스 비밀창고에서 나온 청와대 보고 문건들을 토대로 이명박 정부 당시 사정기관들도 마찬가지 행위를 자행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 내부에서는 박근혜 정부 때보다 더 노골적으로 불법행위를 한 정황이 있다는 견해도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에 다스 창고로 빼돌려진 3천400건의 청와대 문건 중 민정수석비서관실의 '현안자료'와 국정원의 '주요 국정 정보', 경찰청의 '현안 참고 자료' 등에서 법원, 언론계, 교육계, 종교계, 지방자치단체, 시민사회, 인터넷 여론 등 사실상 사회 전 분야를 사찰하거나 이념적 목적의 공격 계획 등을 꾸민 정황이 포착됐다고 적시했다.

특히 경찰청 정보국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에는 '좌파의 지방선거 활동 전망 및 고려사항', '좌파의 지방선거 연대 움직임 및 대응 방안', '2011. 서울시장 보궐선거 관련 여당 승리 위한 대책 제시' 등 특정 정파를 위해 선거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하는 듯한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