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거쳐 방북…"조명·무대·음향 등 기술적부분 점검"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사전점검단이 22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한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사전점검단이 22일부터 24일까지 평양을 방문한다"면서 "소수의 공연관계자와 당국자가 베이징을 경유해서 북한으로 들어가는 것으로 지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사전점검단은 "6명 규모 정도"라며 "공연전문가들이 가서 주로 조명, 무대, 음향 등 이런 기술적인 부분들, 실무적인 것들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전점검단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포함이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공연기획 전문가 출신인 탁 행정관은 전날 판문점에서 열린 우리 예술단 평양공연을 위한 남북실무접촉에서도 지원인원으로 참여했다.

백 대변인은 31일부터 4월 3일까지 방북해 평양에서 두 차례 공연할 우리 예술단의 숙소에 대해 "고려호텔이 숙소로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예술단 공연에 참석할지에 대해선 "그 부분에 있어서는 구체적으로 논의된 바가 없다"면서 "관련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또 "이번 공연과 관련해 미국 측하고도 여러 가지 관련되는 부분들에 있어서 충분히 사전협의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160명 규모의 예술단이 전세기를 타고 서해직항로를 통해 방북하는 방안을 우선 추진 중으로, 전세기 방북이 미국 독자 대북제재의 예외로 인정받기 위한 논의를 미국 측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 9월 미국 대통령 행정명령 형식으로 나온 대북 독자제재는 '외국인이 이해관계가 있는 항공기는 북한에서 이륙한 지 180일 안에는 미국에 착륙할 수 없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백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과 관련, "아마 금주 중에 협의가 되는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고위급회담) 일정 협의 등 이런 것들이 금주 중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천안함 폭침을 실무지휘한 장길성이 북한 정찰총국장에 올랐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