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평화재단, 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 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는 21일 "제주 4·3희생자추념일 지방공휴일 지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날 공동 논평을 통해 전날 도의회가 '4·3추념일 지방공휴일 지정 조례안'을 만장일치로 재의결하고 이어 원희룡 제주지사가 "도민 뜻을 존중해 도의회 재의결을 수용하겠다"며 재의결된 조례가 이송되는 즉시 공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환영과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들은 "이번 4·3추념일 지방공휴일 지정은 전국 첫 사례라는 상징적 의미가 있을 뿐 아니라 4·3 70주년 의미를 더욱 깊이 새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많은 영령을 위무하고 4·3을 기억함으로써 평화와 인권, 화해와 상생의 보편적 가치를 확산시키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부가 대법원에 제소를 지시하거나 직접 제소할 수도 있다는 점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촛불혁명으로 탄생했고 100대 국정과제에 4·3 완전한 해결을 포함한 만큼 지방공휴일 지정을 수용해야 한다"며 "정부가 딴지를 건다면 도민 뜻을 거스르게 되며, 화해와 상생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정부가 지금 할 일은 이 기회에 상위법을 개정해 지방공휴일 지정 근거를 마련, 법적 안정성과 지속가능성을 보장하고 국회에 계류 중인 4·3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와 4·3의 완전한 진상규명·명예회복을 통해 아픈 상처를 치유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앞으로 4·3추념일 지방공휴일이 단순히 쉬는 날이 아니라 대한민국 아픈 역사인 4·3을 제대로 알고, 추모하고, 기억함으로써 4·3 정신을 계승하고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소중한 기회로 삼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