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가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통화정책의 완화정도 조정을 신중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성장세 회복이 이어질 수 있도록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이 후보자는 "국제금융시장의 높은 변동성, 가계부채 누증 등 금융안정 면에서의 리스크를 살펴야 한다"며 "국내 실물경제와 금융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성장 ‧ 발전토록 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통화정책을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경제 상황에 대해 "개선되고는 있으나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고 구조적 문제들도
상존해 있다"고 진단했다.

세계경제에 대해선 "오랜 부진에서 벗어나 성장세가 확대되고 있으나 보호무역주의 강화 움직임,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과정의 불확실성 등 성장 지속을 위협하는 요인들이 적지 않게 잠재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자는 "성장률 하락으로 인해 정책금리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올라가기는 어렵다"는 견해도 드러냈다.

성장 잠재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으로는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로 인한 일자리 창출 제약 △저출산·고령화의 급속한 진전 △소득불균형 심화 △차세대 첨단산업 발전의 지연 △가계부채 누증에 따른 금융안정 우려 등을 꼽았다.

이 후보자는 "저출산・고령화 등으로 잠재성장률이 하락하고 있다"며 "경기조절을 위한 기준금리 운용의 폭이 과거에 비해 크게 협소해질 수 있으므로 정책여력 확보를 위해 새로운 정책수단이나 정책운영체계를 모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통화스왑은 소규모 개방경제로서 기축통화국이 아닌 우리나라로서는 그 의미와 중요성이 매우 크다"며 "앞으로도 대외 교류협력 채널을 더욱 활성화해 외환안전망을 튼튼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