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는 항공권 가격 비교 서비스 '항공권 바이 카카오(by kakao)'를 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항공권 바이 카카오'는 포털 다음의 기존 항공권 서비스를 전면 업데이트한 것으로, 모바일 다음(m.flights.kakao.com)을 시작으로 조만간 카카오톡과 다음 PC 버전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일정과 목적지를 선택하면 12개 제휴 여행사가 보유한 항공권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고, 카카오 계정으로 예약·결제가 가능하다.

카카오톡으로 항공권 가격 변동 추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기능도 갖췄다.
개인 맞춤형 여행지를 추천해주는 '어디든' 서비스는 대략의 일정과 예산, 출발지만 입력하면 조건에 맞는 다양한 목적지의 항공권을 제시해준다.

가령 '5월 출발, 체류기간 5일, 여행 예산 100만원'을 설정하면 해당 조건 내의 일본·중국·동남아·미주-유럽별 항공권 정보가 나타나는 식이다.

이기형 담당 TF장은 "카카오의 모바일 역량을 활용해 간편하고 빠르면서도 저렴한 항공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