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단·노조 면담할 듯…22일 산은서 기자회견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하는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의 차이융썬(柴永森) 회장이 한국을 찾는다.

금호타이어의 생사를 결정할 날이 불과 열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차이 회장의 방한을 계기로 금호타이어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 주목된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차이 회장은 이날 방한해 산업은행 등 채권단 관계자들과 금호타이어 인수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오는 22일 오전에는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금호타이어 인수 의지와 향후 계획을 직접 밝힐 예정이다.

인수를 추진하는 데 있어 해외매각에 반대하는 노조 동의가 반드시 필요한 만큼 차이 회장은 방한 기간 노조와도 만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차이 회장은 중국 칭다오(靑島) 본사에서 일부 국내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노조와의 대화에 개방적이다.
필요하다면 이른 시일 내에 노조를 만나러 (한국에) 갈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노조와의 면담에서는 국내 공장 철수, 기술 착취 등의 우려를 해소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더블스타로부터 유상증자를 받고 경영권을 넘기기로 하면서 오는 30일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 약정서 체결을 위한 노조 동의를 필수 조건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금호타이어 노조는 '먹튀' 우려 등을 이유로 차라리 법정관리가 낫다며 더블스타로의 매각에 반대하고 있다.

금호타이어 사측은 실사 결과 계속기업가치(4천600억원)가 청산가치(1조원)보다 낮게 나왔다면서, 기한 내에 노사 자구안을 제출하지 못하면 법정관리 신청과 함께 최악의 경우 파산에 이를 수 있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