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베이어벨트서 소포 폭탄 터져…오스틴 폭발 사건 연계 추정

사진=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연쇄 폭발사건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오스틴과 인접한 샌안토니오 부근의 페덱스 배송센터에서 수하물이 터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AP통신·CNN·CBS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간) 오전 1시께 샌안토니오 북서부 셔츠에 있는 페덱스 배송센터에서 수하물이 폭발해 직원 한 명이 경미한 부상을 당했다.

미 연방수사국(FBI)과 담배·주류·총기류 단속국(ATF) 등은 이번 사건이 최근 오스틴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연쇄 폭발사건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수사 당국 관계자는 뉴욕타임스(NYT)에 수하물의 배송 주소가 오스틴으로 돼 있다면서 오스틴 폭발사건과 연계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FBI 관계자는 CBS 방송에 "오스틴 폭발과 관련된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CBS는 소포의 발송지와 배송지가 모두 오스틴이라고 전했다.

오스틴과 샌안토니오는 차로 1시간 거리다.

이날 폭발은 수하물을 자동으로 옮기는 컨베이어 벨트에서 일어났다.

옆에 서 있던 직원이 폭발 이후 청각 기관에 이상을 느꼈다고 호소했다.

수하물에 어떤 충격이 가해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날 폭발사건에 앞서 오스틴에서는 지난 2일부터 18일까지 동일범의 소행으로 보이는 4건의 폭발사건이 발생, 2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으며 범행수법도 갈수록 진화되고 있다.
18일 오스틴 남서부 주택가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20대 남성 2명이 주변에서 폭발물이 터지면서 크게 다쳤으며, 범행 용의자는 철사를 덫으로 놓는 '트립와이어'(tripwire)로 폭탄을 터트린 것으로 드러났다.

트립와이어는 보행자나 차량이 철사를 건드리면 기폭 장치가 작동되는 수동식 폭파 기법이다.

나머지 세 차례 폭발사건은 주택 현관문 앞에 놓인 소포에서 폭발물이 터졌다.

CNN은 19일간 모두 5건의 폭발 사건이 일어났으며, 사건이 점점 더 복잡한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관측했다.

앞선 3건의 소포 폭탄은 페덱스·UPS 같은 대형 택배회사를 통해 배달된 것이 아니라 누군가 직접 가져다 놓은 것으로 파악됐다.

페덱스를 통한 소포 폭탄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리고 이번에는 열어보지도 않은 소포 폭탄이 터졌다.

먼저 일어난 3건의 폭발 사건 피해자들은 흑인 3명과 히스패닉계 1명이며 숨진 사람은 모두 흑인이었다.

그러나 18일 발생한 트립와이어 폭탄 사건의 피해자는 22세와 23세 백인이었다.

이번에는 다친 사람이 페덱스 직원으로 범인이 피해자를 노렸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경찰은 분석했다.

오스틴 경찰국은 "어떤 소포나 백팩, 물건 등이 수상하다고 여겨지면 절대로 건드리거나 열어보지 말고 신고해달라"고 주민들에게 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