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사법부 판단에 어깃장 놓으려는 포석 의심"
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도 비판 가세

여야는 20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은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사법부 판단에 어깃장을 놓으려는 포석으로 의심된다"라며 강도높게 비판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입장 표명을 자제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역시 이 전 대통령의 불출석에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본인의 구속영장 청구의 부당함을 강조하는 것과 동시에 사법부 불신의 저의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어서 심히 우려스럽다"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이어 "불출석은 수사의 부당함을 넘어 사법부 판단에도 어깃장을 놓기 위한 사전 포석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면서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켜달라는 일말의 기대도 저버리게 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도 논평에서 "법 앞에 모든 국민은 평등하다"면서 "이 전 대통령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할 의무가 있다.

국가 최고 지도자였던 전직 대통령이 사법절차에 응하지 않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MB는 이제라도 법원의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모든 범죄 사실을 솔직히 자백하고 국민께 석고대죄하라"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영장실질심사를 거부한다는 것은 끝의 끝까지 버티면서 빠져나갈 구멍을 파겠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면서 "이는 아무런 소용없는 몸부림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은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