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 초고층 '험로'

서울시 "건축심의 보완하라"

"한강변 48층 배치 말란 의미"
'35층 룰' 소급적용 가능성

인근에 13층 기존 아파트
조합 "동배치 변경 못한다"

최고 48층 재개발을 추진하던 서울 성수동 성수전략지구 개발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서울시가 층수와 동 배치 변경 가능성을 시사한 까닭이다.

성수전략정비구역 4지구(조감도)를 시작으로 서울시 인허가 절차를 시작하려던 성수동 한강변 재개발 사업에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시 “한강변 관리계획 지켜라”

20일 서울시와 정비업계에 따르면 최근 성수 4지구 재개발 조합이 제출한 건축심의 신청에 서울시가 보완의견을 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성수 4지구 건축계획에 대한 관련부서 협의 과정에서 ‘한강변 관리기본계획을 준수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말했다.

성수 4지구는 최고 48층 높이 아파트를 짓는 안을 담은 건축심의를 신청한 상태다. 이 지역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추진한 ‘한강 르네상스’ 사업에 따라 2011년 최고 50층까지 개발할 수 있는 정비계획안을 수립했다. 당시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해 서울시 고시까지 이뤄졌다. 이에 따라 다른 일반주거지역과 달리 초고층 개발이 가능하기는 하다.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는 일반주거지역에 최고 35층까지만 지을 수 있도록 제한했다. 또 한강변에 인접한 동(棟)은 최고 15층까지만 허용했다. 도시계획 원칙인 ‘한강변 관리계획’(2013년)과 ‘2030 서울플랜’(2014년)을 통해서다.

서울시가 간접적으로 층수 제한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시는 조합에 층수와 관련한 구체적인 의견은 제시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한 서울시 관계자는 “최고 층수 등은 경관심의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층수 제한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았다.

한강변에 초고층을, 한강변에서 먼 쪽에 저층을 집중 배치한 것에도 서울시가 문제를 제기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성수 4지구 조합은 총 13개 동 중 한강변과 맞닿은 4개 동을 43~48층으로 건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강변 관리계획에 따라 이 부분이 최고 15층으로 조정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강변북로 지하화 사업도 성수 4지구 사업의 발목을 잡을 잠재 악재란 분석이다. 성수전략정비구역은 공공기여로 강변북로 지하화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하지만 지하화 사업 논의는 1~4구역 사업이 모두 정상 궤도에 올라야 이뤄질 수 있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4지구만 사업 속도가 독보적으로 빠르다”며 “다른 지구의 사업 속도가 인허가 변수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조합 “수용 불가” 반발

성수 4지구 조합은 기존 건축계획을 고수할 계획이다. 서울시 도시계획위원에서 이미 초고층 건립을 허용한 만큼 소급 적용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이흥수 성수 4지구 조합장은 “2011년 이후 두 차례나 서울시에 ‘층수’ 관련 문제를 문의한 결과 고시대로 한다는 의견을 받았고, 이를 바탕으로 교통영향평가도 마쳤다”며 “서울시의 보완요구를 절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고 층수뿐 아니라 동 배치 변경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게 조합 입장이다. 조합 관계자는 “48층 동을 한강변에서 띄워서 짓는다면 두산위브, 성수 대명루첸 등 기존 아파트와 붙을 수밖에 없다”며 “두 아파트 모두 13층 높이여서 일조권, 조망권 등의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들 단지는 각각 2006년과 2009년 준공된 아파트다. 성수 4지구와 맞닿아 있다.

조합은 이번주 내로 서울시 주무부처와 경관 문제에 관해 회의를 할 예정이다. 이 조합장은 “아직 서울시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공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며 “서울시의 진짜 의도를 파악한 뒤 대응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수영/김형규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