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평가 1위 올라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사진)가 유럽 6개국 소비자연맹지 신제품 평가에서 1~2위에 올랐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는 프랑스 ‘크 슈와지르’, 이탈리아 ‘알트로콘슈모’, 스페인 ‘오시유’, 포르투갈 ‘데코 프로테스트’, 벨기에 ‘테스트 안쿱’, 스웨덴 ‘라드 앤드 론’ 등 유럽 소비자연맹지의 스마트폰 평가에서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크 슈와지르는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가 영상과 사진의 품질은 물론 스피커 음질 등 오디오 성능이 훌륭하다고 평가했다. 배터리 성능에서도 높은 점수를 줬다. 크 슈와지르는 “갤럭시S9은 저조도, 슬로모션에서 더 나은 촬영을 제공하는 재창조된 카메라를 장착했다”며 “제조 완성도가 뛰어나다”고 분석했다. 이번 평가에서는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8, 갤럭시S8 플러스, 갤럭시 노트8이 3~5위를 차지하는 등 삼성전자 제품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알트로콘슈머는 갤럭시S9의 화질과 카메라 성능이 뛰어나고 배터리 사용 시간도 훌륭하다고 평가하면서 ‘최고의 폰(Best of Test)’으로 선정했다. 테스트 안쿱 역시 성능 평가에서 갤럭시S9이 다른 스마트폰과 비교해 좋은 점수를 얻었다고 분석했다. 다만 갤럭시S9의 비싼 가격은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데코 프로테스트도 “갤럭시S9은 현재 시중에 나온 모델 중 전반적인 성능이 가장 좋은 베스트 제품”이라면서도 “다른 제품보다 비싼 가격이 구매에 걸림돌”이라고 평가했다.

알트로콘슈머와 테스트 안쿱 조사에서는 1~3위를 갤럭시S9, 갤럭시S9 플러스, 갤럭시S8이 차지했으며 애플 아이폰8과 아이폰8 플러스가 4~5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지난 16일 세계 70여개 나라에서 갤럭시S9 시리즈를 출시했으며 3월 말까지 110여 개 국가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태훈 기자 tae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