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청년 일자리 대책의 효과적인 집행을 위한 4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내달 초까지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2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고형권 제1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일자리 대책 후속 조치 점검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재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방부 등 관련 부처가 참석했다.

정부는 주요 사업별 세부사업 내용을 점검하고 내달 초 추경안 국회 제출을 목표로 후속 작업을 신속히 진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청년이나 중소기업 등 국민이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온라인 청년센터 개설, 찾아가는 정책 설명회 개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온라인 홍보 강화 등 맞춤형 홍보 노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청년 대책 중 세제 관련 사항은 올해 귀속분부터 적용할 수 있도록 조세특례제한법 개정법률안을 마련해 지난 16일 입법예고를 개시하는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고형관 1차관은 "사업 내용을 구체화하고 적기에 실행해 국민의 체감도를 높이고 실제적 효과를 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모든 부처가 총력을 모아 사업 설계부터 집행, 홍보까지 치밀하게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