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보호무역 대응 긴밀협력"…북핵문제 논의
취임 이후 2번째 통화…트뤼도 "G7서 美철강관세 논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자유무역을 중심으로 하는 국제 통상질서를 지키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50분부터 40분 동안 트뤼도 총리와 취임후 두번째 전화통화에서 보호무역주의 대응과 함께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통화는 트뤼도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두 정상은 한국과 캐나다 모두 무역의존도가 높은 나라라는 점에 공감하고,최근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우려를 표했다. 트뤼도 총리는 최근 미국의 철강 관세 부과 조치와 관련, “캐나다의 경우 철강관세 부과 대상에서 빠졌으나 일시적인 예외이고, 북미자유무역협상(NAFTA)과 연계돼 있어 문제가 해결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캐나다가 의장국으로서 올 6월 개최하는 주요7개국(G7)에서 이 문제를 다루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캐나다가 자유무역이라는 핵심 가치를 지키려는 노력을 평가하고 한국도 동참할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평창동계 올림픽에 참가한 것을 계기로 최근 한반도 상황에 긍정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캐나다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에 “남북 정상회담만이 아니라 북미정상회담까지 이어진 성과는 문 대통령의 리더십 덕분”이라며 “캐나다는 국제사회의 일원이자 굳건한 동맹으로서 북한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한국의 노력을 기꺼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