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보험사들의 치아보험 출시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중소형사들이 주도했던 시장에 최근 대형사들이 잇달아 가세하면서 경쟁이 한층 치열해진 모습이다. 전문가들은 시장 초기 단계인 지금이 보험 가입 '적기'라고 말한다.

2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지난 12일부터 치아보험 판매를 시작했다. 이 보험은 임플란트와 틀니 등 보철 치료와 금니 등 크라운을 기본 보장한다. 특약으로 보장금액을 추가할 수 있게 설계됐다.

보험업계 최초로 건강한 치아를 인증해 보이면 보험료를 할인 받는 '진단형' 상품도 출시했다. 고객 연령대에 맞는 건강한 자연치아 개수가 병원 파노라마 촬영심사와 의사 소견서를 통해 확인되면 보험료를 최대 30∼40% 할인해준다.

시장의 반응은 뜨겁다. 상품 출시 첫날에만 2만5000건이 판매됐다. 가입할 때 내는 첫 보험료인 초회보험료는 이날 12억원을 돌파했다.

치아보험은 중소형 보험사인 라이나생명이 2008년에 처음으로 국내에 선보였다. 이후 에이스생명, AIA생명 등이 후발주자로 나서 시장을 키워왔다.

약 10년간 중소형 보험사들의 전유물로 여겨져왔지만 올해 들어 시장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
이달 치아보험을 출시한 삼성생명에 앞서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등 대형 보험사들은 올해 1월 치아보험 상품을 줄줄이 출시했다. 메리츠화재와 KB손해보험은 지난달 치아보험 상품을 내놨다.

대형사들의 태세 전환은 치아보험이 '돈'이 된다는 계산에서 비롯된다. 시장 형성 초기 180%에 달하던 손해율(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이 최근 50~60%로 떨어지면서 수익성이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 또한 매력으로 꼽힌다.

치아보험 가입자는 작년 상반기 기준 600만명으로 실손의료보험 가입자 3300만명의 5분의 1에 불과하다. 특히 오는 7월부터 만 65세 이상은 치아 임플란트 보험 적용이 확대돼 치아보험 수요가 덩달아 늘고 있는 추세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임플란트 보험 적용이 확대되면서 실제로 치아보험 가입을 문의하는 고객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보험의 보장 범위나 보험료를 따졌을 때 보험은 시장 형성 초기 단계에 가입하는 것이 가입자에 유리해 지금이 치아보험 가입 적기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