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밥차남’이 종영했다.

3월18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 연출 주성우)’ 마지막 회에서 진정한 부정 앞에 개과천선하는 애리(한가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극중 애리는 친모 수잔나(최수린)와 키워주신 아버지 캐빈(이재룡) 사이에서 갈등해 왔으나 마침내 한결같은 사랑을 쏟은 캐빈을 지키기로 선택했다. 애리는 수잔나를 무너뜨릴 증거를 모아 태양(온주완)과 루리(최수영)에게 넘겼다.

증거를 넘기는 순간에도 애리는 친모 수잔나를 지키고자 자신이 혼자 한 일이라고 스스로 죄
를 뒤집어쓰고, 결정적인 증거를 가지러 수잔나의 사무실로 향했다. 태양, 루리와 함께 골드맨 사무실의 기밀서류 금고를 열어 마침내 그동안 저지른 악행이 담긴 결정적 증거를 넘기며, “아빠를 위해서야! 내 진짜 부모는 그 분 뿐이었으니까!”라며 결국 자신을 사랑해준 진짜 부모는 캐빈 뿐이었음을 인지한다.
그런가 하면 친모인 수잔나는 자신이 궁지에 몰리자 딸인 애리를 감옥에 보내고 본인은 해외로 도주를 시도한다. 박민호(홍서준)는 “애리가 다 뒤집어써도 괜찮은거냐”며 놀랐고, 수잔나는 “그렇게 안타까우면 네가 들어가”라며 외면한다. 분개한 박민호는 수잔나를 태운채 트럭으로 돌진했다.

이에 드라마를 통해 첫 악역을 선보였던 배우 한가림은 첫 회 수중육탄전을 시작으로 얄미운 밉상의 전형에 이어 후회와 회한이 담긴 모습까지 다양한 팔색조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한편, 배우 한가림의 다음 작품 행보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사진제공: 루브이앤엠)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