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충식 대한장애인스키협회 부회장, 도미니크 오 필립스코리아 대표, 엄성흠 포티움 대표.

필립스코리아(대표 도미니크 오)가 지난 15일 고려대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인 스포츠과학연구소 포티움, 대한장애인스키협회와 스포츠 재활 분야 임상 연구 및 재활 프로그램 구축 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세 기관은 장애인·비장애인 스포츠 선수의 재활 임상 연구, 스포츠·재활 관련 기술과 제품 도입, 재활 신기술과 제품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포티움은 전문 운동선수 훈련법, 기능성 의복 개발, 근골격계 질환 개선 등을 연구하고 있다. 또 장애인의 건강한 생활에 필요한 재활 운동 지도와 근육 기능 향상에 관심을 쏟고 있다.

첫 과제는 적외선 조사가 장애인·비장애인 스포츠 선수의 신체와 운동 기능에 일으키는 변화에 관한 임상 연구다. 필립스의 가정용 조사기 인프라케어를 사용해 조사 시간에 따른 체표 온도 비율 변화, 관절 가동 범위 변화, 유연성·근피로도 수준 변화 등을 관찰한다.

인프라케어는 적외선으로 혈관을 확장해 혈액 순환을 개선하고 근육 통증을 완화하는 데 효과적이다. 필립스와 포티움은 다양한 분야의 선수를 위해 영상진단장비, 제세동기, 치료장비 등 필립스 제품을 활용해 건강과 경기력의 전반적인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을 연구 및 개발할 예정이다. 필립스 관계자는 "궁극적으로 한국 스포츠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도미니크 오 필립스코리아 사장은 "선진 기술력과 임상 결과를 공유해 스포츠 재활 분야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엄성흠 포티움 대표는 "재활은 선수의 경기력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라며 "신체적 제약을 넘어 끝없이 도전하는 장애인 선수의 경기력을 더욱 향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