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는 20일 '4월 초 예술단 평양 공연'과 관련해 선발대가 방북하는 방향으로 남북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예술단 평양 공연에 앞서 선발대가 방북하느냐는 질문에 "아무래도 (공연) 준비를 하려면 선발대가 (평양에) 가는 방향으로 협의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북한 예술단이 방남했을 때도 사전점검단이 내려와 1박2일 일정으로 공연장소와 시설 등을 둘러봤다.

이 당국자는 또 이날 판문점에서 진행되고 있는 남북 실무접촉과 관련해 "(예술단의 평양) 체류일정과 공연 시기, 장소, 그런 부분들이 논의되는 것으로 안다"면서 출연진 섭외와 관련해서는 "실무접촉이 끝나고 나면 어느 정도 윤곽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실무접촉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이 어느 정도 준비가 됐느냐는 질문에는 "실무접촉에 맞게 준비했고 본인이 갖고 있는 전문성, 그런 것들이 많이 반영될 것 같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통일부 차원에서 예술단 평양 공연 지원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전날부터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TF 책임자는 이날 실무접촉에 우리측 대표단 일원으로 나간 박형일 국장이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와 관련해 통일부에 별도의 TF가 마련된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남북은 오전 10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예술단 평양 공연을 위한 실무접촉을 시작했으며 10시 30분에 정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북측이 우리측에 통보한 대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의 대표단이 실무접촉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