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18회 최고의 1분은 무한과 순진네 가족의 유쾌한 얼렁뚱땅 미팅이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의 17부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9.9%, 18부는 12.4%를 기록했다. 특히 밤 10시 53분경 가구 시청률은 13.36%까지 도달했다.

순진 여동생(신소율)의 전화를 받고 순진네 가족이 경영하는 식당을 찾은 무한은 순진과 너무도 똑같이 재미있는 여동생과 엄마를 보고 웃기기도 하고, 두 모녀가 자신을 너무 빤히 쳐다보는 바람에 어색하기도 하다.

신소율은 "언제 어떻게 만났어요. 형부~"라며 전혀 머뭇거림 없이 무한을 형부로 호칭하고, 엄마 성병숙은 무한의 대답은 듣지도 않고 순진을 자랑하고 싶어 "이웃사촌이라잖아. 우리 순진은 대통령 표창감"이라면서 '이웃사촌과의 결혼을 엉뚱하게 대통령 표창으로 연결'시킨다.

이후에도 순진네 가족의 순진 자랑은 그치지 않는다. 신소율은 "남자들이 언니를 보고 침을 질질 흘렸다"면서 순진의 미모를 칭찬하고, 엄마 성병숙은 여기에 한 술 더 떠 "그 줄이 서울역에서 신도림역까지였지..."라고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여기에 그치지 않고 "순진이 친구네 집에 놀러 갔다가 우연히 진영단감 미인대회 출전했는데 떡 하니 수상자가 됐고 이후 우리 가족은 진영단감에 물려 단감을 먹지 않는다"고 허풍을 더욱 세게 친다. 정말로 순진과 똑같은 귀엽고 유쾌한 엄마와 동생이다.

이어 무한에게 두 모녀는 결혼식을 질문하는데, 무한이 "순진이 결혼식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답하지만, 두 모녀는 무한의 대답은 듣는 둥 마는 둥 '우리 가게 쉬는 날이 이 날과 이 날'이라면서 결혼식 날짜까지 얼렁뚱땅 잡아 버린다.

제작진은 "신소율과 성병숙 두 모녀가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준 장면"이라면서 "이 장면을 촬영하면서 현장도 웃음바다였다. 더욱이 딸과 언니를 끔찍하게 생각하는 가족의 애잔함이 숨겨진 웃음이라 시청자께 더욱 깊은 인상을 드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좀 살아본 어른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멜로드라마로, 감우성과 김선아가 남녀 주인공 손무한과 안순진 역을 맡아 코믹하면서도 짠한 이야기를 펼친다. 20일 밤 10시 19회와 20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