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윤상 / 사진=최혁 기자

방자경 나라사랑바른학부모실천모임 대표가 가수 겸 프로듀서 윤상을 향해 이틀째 공격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8일 통일부는 윤상이 예술단 평양공연을 위한 남북실무접촉 남측 수석대표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대중음악 중심으로 평양 공연을 구성키로 한 가운데 윤상이 적격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보도에 방자영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문보궐정권은 반(反) 대한민국 세력들과 한편 먹는데 남북실무접촉 남(南)수석대표로 윤상 씨라면 김일성 찬양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간첩 윤이상, 5.18 광주 폭동 핵심으로 보상금 받고 월북한 대동고출신 윤기권, 김일성이 북한에서 만든 5.18 영화의 주인공 윤상원 이들 중 누구와 가까운 집안입니까?"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작곡가 김형석은 "본명이 이윤상입니다만"이라고 댓글을 달며 지적했다. 또한 방자경이 언급한 '임을 위한 행진곡' 작곡가는 윤이상이 아닌 당시 전남대 학생이던 김종률이다.

비난이 이어지자 방 대표는 "주적 북한에 가서 공연하겠다는 윤상씨에 대해 올린 글 중 정정할 부분이 있다. 윤상씨는 본명이 윤상이 아니라고 한다. 작곡가 김형석씨가 올린 글이 네이버에 올라온 걸 애국페친님이 알려줘서 알았다"면서도 "윤상씨에게 부탁한다. 대한민국이 조국인 분이면 북한공연 취소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