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변액유니버셜 종신보험 두 개의 약속’이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상품은 사망 보장은 물론 생활자금 지급을 통해 은퇴 이후의 생활비 마련도 선택적으로 보장한다. 미래에셋생명의 변액보험 전문성을 바탕으로 신규 상장지수펀드(ETF) 등 다양한 변액보험펀드를 활용해 업계 최고 수준의 환급률을 기대할 수 있다.

이 상품은 종신보험의 사망보장뿐만 아니라 은퇴 이후 최저 생활자금을 보증한다. 생활자금 보증은 고객이 연금 지급 시점을 지정하면 그때부터 20년간 생활자금을 매년 자동으로 지급하는 기능이다. 실제 생활자금은 은퇴 시점부터 매년 주보험 가입금액의 4.5%를 자동으로 감액하고 이때 발생하는 환급금을 생활자금으로 지급한다. 업계 최고 수준의 환급률로 더욱 여유 있는 생활자금 마련이 가능하다. 변액보험의 특성상 투자수익률 악화에 대비해 은퇴 후 최소한의 생활자금을 보증한다.
미래에셋생명은 차별화된 변액보험 전문성을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환급률을 제공한다.

최고의 투자 환경과 경험을 바탕으로 사망보험금과 생활자금 적립액을 높여 물가상승 시에도 안정적인 노후준비가 가능하도록 고객 부담을 덜어준다.

오은상 미래에셋생명 상품개발본부장은 “변액유니버셜 종신보험 두 개의 약속은 보장과 노후자산을 동시에 고민하는 소비자들에게 최적의 투자 환경과 경험으로 최고의 환급률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