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캠프 핵심인사 "명품백에 3만 달러 들어있었던 것으로 알아"
김윤옥 수수 의심 자금, 아들 이시형에 흘러간 의혹도…검찰 수사 여부 주목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2007년 대선을 앞두고 고가의 명품백을 받았고, 이를 무마하는 과정에서 MB 캠프가 대가를 약속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신문은 19일 김 여사가 2007년 8월 이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시점을 전후해 서울의 한 호텔 레스토랑에서 만난 미국 뉴욕의 한 여성 사업가 A씨로부터 고가의 명품백(에르메스 가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그 자리에는 김 여사와 A씨는 물론, 이 전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김용걸 성공회 신부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에게 건네진 명품백에는 소위 '돈다발'은 들어있지 않았다는 게 이들의 전언이다.

하지만 MB 캠프의 핵심인사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명품백 안에 3만 달러가 들어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두 달 뒤 A씨로부터 받은 명품백과 같은 브랜드의 또 다른 명품백이 공개되며 대선국면에서 논란이 확산하자 A씨로부터 받은 명품백을 김용걸 신부를 통해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문제는 다시 불거졌다.

대선이 임박해 뉴욕의 한 교민 신문기자가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을 접하고 취재에 나서자 MB 캠프 관계자들이 또 다른 뉴욕의 여성 사업가 B씨를 통해 무마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MB 지지자로, 서울에 인쇄·홍보 회사를 설립해 이 전 대통령의 대선 경선 홍보물 일부를 담당한 인물이다.
결국 MB 캠프는 B씨가 MB 캠프로부터 받을 경선 홍보물 인쇄 비용 일부인 수 천만 원으로 '김윤옥 명품백' 보도를 막으려 했고, 그 대가로 B씨에게 대선 이후 편의를 봐주겠다는 각서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의혹을 처음 보도한 서울신문에 따르면 '확인서'는 대선 직전인 2007년 12월 6일 작성된 것으로, B씨의 인쇄·홍보 회사에 '물량을 가능한 한 우선적으로 배정해 줄 것을 확인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확인서 밑에는 MB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과 캠프 관계자 송모씨가 서명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김 여사의 명품백 문제를 언급하면서 "그 일을 처리하느라 내가 나섰던 것은 사실이며, 그 건과 관련해서도 개인 돈이 들어갔다"고 말한 바 있다.

이처럼 김 여사의 불법 금품 수수 의혹이 연이어 불거지면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신병 처리 방향이 결정된 이후 김 여사를 직접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내외의 사위인 이상주 변호사로부터 자신이 2007년 대선 전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받은 금품 중 5억원이 김 여사에게 전달됐다는 취지의 '자술서'를 지난 11일 제출받았다.

검찰은 이 금품 일부가 아들 시형씨의 전세 자금 등으로 흘러들어 간 것이 아닌지 의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형씨는 2010년 6억4천만원에 강남 한 아파트 전세를 얻었는데 2012년 내곡동 특별검사팀의 수사 당시 전세금의 절반을 청와대 직원들이 수표로 바꿔 시형씨에게 건넨 정황이 드러나면서 자금 출처 등을 놓고 논란이 일었다.

김 여사는 이 밖에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0만 달러를 수수하고 다스 법인카드로 4억원을 사용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