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올림픽 25억원+패럴림픽 8억원…메달 못 따도 300만원씩 지급
2관왕 최민정 1억1천25만원…동계패럴림픽 첫 金 신의현 8천800만원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했던 선수단에 총 33억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참가해 국위를 선양한 선수단 총 254명(동계올림픽 186명, 동계패럴림픽 68명)에게 줄 메달 포상금이 총 33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메달 포상금은 2016년 리우 하계 대회 때와 같다.

개인전의 경우 금메달 6천300만원, 은메달 3천500만원, 동메달 2천500만원이다.

단체전은 금메달 4천725만원, 은메달 2천625만원, 동메달 1천875만원으로 개인전의 75% 수준이다.

금메달을 땄을 때 감독 8천만원, 코치 6천만원 등 코치진에게도 메달 포상금이 주어진다.

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와 지도자에게 격려 차원에서 각각 300만원을 준다.
평창 동계올림픽 전체 포상금 액수는 총 25억원이다.

메달리스트 40명과 메달을 못 딴 선수 146명을 합쳐 총 186명이 수혜 대상이다.

쇼트트랙 여자 1,500m와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 2관왕에 오른 최민정은 정부 포상금으로 가장 많은 1억1천25만원을 받는다.

패럴림픽 포상금은 비장애-장애 차별을 두지 않으려고 동계올림픽 포상금과 동일하게 책정했다.

평창 동계패럴림픽 전체 포상금 지급 대상은 68명(메달리스트 22명, 노메달 46명)으로 액수는 8억원이다.

한국의 동계패럴림픽 출전 사상 첫 금메달을 수확한 '노르딕 철인' 신의현은 동메달 1개까지 추가해 금메달 6천300만원과 동메달 2천500만원을 합쳐 8천800만원을 손에 쥐게 됐다.

한편 메달 포상금은 대한체육회와 대한장애인체육회를 거쳐 지급되는데, 오는 4월 중순경 선수와 지도자의 통장에 입금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