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처리 달게 받겠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사진)가 19일 검찰에 재소환됐다. 지난 9일 서울서부지검에 자진 출석한 이후 두 번째다.

안 전 지사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해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고소인들은 그런 것이 아니었다고 한다.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 조사를 충실히 받고 그에 따른 사법 처리도 달게 받겠다”며 “저를 사랑하고 격려해 주신 분들과 아내·가족에게 죄송하다”고 했다. 위력에 의한 강요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검찰 조사를 충실히 받겠다”고 짧게 답했다. 그는 두 번째 고소인을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검찰은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전 정무비서 김지은 씨와 안 전 지사가 세운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인 A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 중이다. A씨를 지원하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A씨가 지난 16일과 18일 두 차례 피해자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