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서 만장일치로 의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 ‘복당 불허’를 19일 결정했다. 민주당에 복당해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경선에 뛰어들려고 한 정 전 의원의 선거 전략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이날 민주당 최고위는 지난 16일 제3차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가 정한 정 전 의원의 복당 불허 결정을 그대로 의결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가 만장일치로 의결했다”며 “사실관계와 관련해 다툼이 있고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의 기본 취지와 연관해 이런 결정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달 7일 복당을 신청했지만 서울시장 출마 선언 계획 당일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는 바람에 출마 선언을 연기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18일 출마 의사를 공식 표명하고 무소속으로라도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정 전 의원의 복당 불허로 민주당의 서울시장 경선은 박원순 시장과 박영선·우상호 의원 간 3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