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 정부가 정의와 도덕성을 강조하는 만큼 작은 도덕적 흠결조차 정부에 대한 신뢰에 타격이 될수 있다는 점을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부혁신전략회의에서 “개혁의 역설이란 말이 있듯 개혁할수록 국민의 기대가 더욱 높아지는 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의 수준은 매우 높지만 정치와 행정 수준은 크게 뒤떨어진다”며 “국민은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질 자격이 있고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수준과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 정부혁신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되새겨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과 부패 척결, 공직 내 성폭력 행위에 대한 엄단, 행정용어 개선과 쉬운 법령 만들기 등 정부혁신을 열심히 해왔다”며 “대통령이 바뀐 이후 공직자 모두가 달라지고 공직문화도 확 바뀌었다는 평가를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