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산 철강에 대한 미국의 관세부과에 대해 안보동맹에 대한 조치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강 장관은 19일(현지시간) 게재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철강 관세를 둘러싼 국제적 논란이 북한과의 획기적 핵합의를 이뤄내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노력에 해롭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타이밍이 나쁘다"며 "그 조치가 북핵 문제에 대한 한국과 미국의 공조에 나쁘다"고 말했다.

FT는 트럼프 행정부의 여러 중요한 외교정책 목표들 사이에 형성된 긴장이 강 장관의 이날 비판을 통해 두드러지고 있다고 해설했다.

강 장관은 국가안보를 근거로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미국의 계획 탓에 국제 통상체계와 미국 경제가 둘 다 망가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관세 인상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정상회담을 앞둔 한국과 미국 정부의 공조가 약화할 수 있느냐는 FT의 질문에 강 장관은 "글쎄, 도움은 안 될 것 같다"고 답변했다.

강 장관은 미국이 세계시장의 철강 과잉생산을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미국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재협상하는 압력까지 받는 한국은 철강에 대한 쌍방면세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더 넓고 포괄적으로 논의하자면 이것은 미국이 안보동맹에, 특별히 지금 이 시점에 할 일은 아니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국무장관 교체 건과 관련해서 강 장관은 "외교적으로 약간의 틈이 생기겠지만 차질은 아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을 해임하고 대북 강경파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중앙정보국(CIA) 국장을 그 자리에 앉히기로 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실패로 끝나면 미국 행정부 내에 군사대응 목소리가 커질까 우려되지 않느냐는 말에 강 장관은 "한반도에 또 다른 전쟁은 있을 수 없다.

우리 입장은 그 점에 대해 절대적으로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리비아 독재자이던 무아마르 카다피처럼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한 다른 지도자들의 운명 때문에 북한이 비핵화를 단념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그는 카다피 정권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개발하고 있다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리비아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지지를 받는 공습에 들어가는 것에 대한 물음에는 "가설로는 좋은 질문"이라고 답변했다.

강 장관은 유럽연합(EU) 외교장관들을 만나기 위해 EU 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해 FT 인터뷰에 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