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는 공군과 손을 잡고 무인기(드론) 관련 기술을 연구하는 ‘국방 무인 R&D 센터’를 설립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양측은 지난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국방 인재를 육성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국민대에 국방경영연구소와 국방경영학과를 개설했다.

유지수 국민대 총장은 “국방 무인 R&D 센터와 국방경영연구소, 국방경영학과를 설립한 목표는 국민대의 축적된 4차 산업 혁명의 학문적 성과를 첨단 무인항공 분야에 접목하는 것”이라며 “새로 설립된 국방경영연구소 등이 국방 분야에서 4차 산업 연구의 선두주자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양측은 국방 무인 R&D센터를 통해 공군의 첨단 무인항공 관련 기술과 국민대가 축적해 온 사이버 역량을 효율적으로 접목하기로 했다. 국방 무인R&D 센터장에는 국방과학연구소 내 무인기 전문가인 홍해남 박사가 임명됐다. 센터는 5개부로 구성되며 해당 분야의 전문가를 부서 책임자로 임명했다고 국민대 측은 밝혔다. 국방 관련 정책을 연구하는 국방경영연구소의 소장은 정수 예비역 공군 소장이 맡는다.

홍해남 센터장은 “공군의 무인항공과 민간 무인항공 분야의 기술을 접목해 정부와 군이 목표한 대로 국방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하는데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