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호조에 올 인상전망 3회에서 4회로 바꿀지 주목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번주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 유력시되는 가운데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이 연내 4회 인상으로 늘어날지 주목된다.

연준은 오는 20~21일(현지시간) 제롬 파월(64) 신임 의장이 처음 주재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 인상을 논의한다.

대다수 전문가들은 연준이 최근 고용 개선 등 경기 호조를 고려해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5~1.75%로 0.25%포인트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경우 지난해 12월 이후 석 달 만의 인상이 된다.

1조5천억 달러 규모의 감세와 2년간 3천억 달러의 지출 확대 등으로 노동시장이 과열될 것에 대비한 대응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인플레이션이 연준 목표보다 낮은 수준이지만 여러 연방은행 총재들은 낮은 물가보다 경기 과열을 더 우려한다는 점을 시사했다.

전문가들은 이달 기준금리 인상 여부보다 점도표(dot plot)상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이 연 4회 인상으로 늘어날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달 파월 의장이 연 4회 금리 인상에 개방적이라는 인상을 줬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달 27일 첫 의회 증언에서 "최근 경제지표를 보면, 인플레이션이 연준 목표 수준(2%)까지 상승하고 있다는 어떤 자신감을 얻었다"며 예상보다 빠른 속도의 인상 가능성을 내비쳤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이번 회의에서 점도표 중앙값(median)이 4회 인상을 반영하는 것으로 조정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BNP 파리바도 같은 견해를 보였다.

MUFG증권 아메리카의 존 허먼 연구원도 이번 회의에서 점도표 중앙값이 4회 인상으로 높아질 가능성이 60%라고 내다봤다.

CNN머니는 연준이 오랫동안 금리인상을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의회의 지출 확대 등으로 향후 2년간 금리인상 속도를 높이라는 압력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구겐하임 파트너스의 스콧 마이너드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파월 의장이 우리를 안심시키고 3차례 넘게 금리인상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에 준비하도록 만들 것"이라며 "연준이 시장 혼란에 매우 민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시에테제네랄의 수바드라 라자파 미 금리 전략 부문장은 "성장과 인플레이션의 기본 전망을 고려할 때 이달 금리 추가 인상 쪽으로 시장을 이끌려는 시도가 시기상조"라고 지적했다.

연준 위원들이 감세와 재정지출 확대 등을 고려해 중립금리 예상치를 높일지도 관심사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전했다.

연준 위원들이 중립금리 예상치를 높이면 연준이 기준금리를 기존 전망치보다 더 높일 기회를 잡았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파월 의장이 연준의 투명성 강화를 약속했기 때문에 기자회견을 연 4차례 대신 매 정책 회의 때 열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받을 수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