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 개헌안 발의 시점을 당초 오는 21일에서 26일로 늦추기로 한 데 대해 "청와대 주도의 개헌논의에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21일이든 26일 이후든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김철근 대변인은 논평에서 "청와대 주도의 개헌 발의는 '한식에 하나 청명에 하나' 별 의미 없는 일로, 정부·여당이 단일안을 만들어 진정성 있는 협상에 나서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권력구조 개편을 하지 않는 것은 사실상 제왕적 대통령의 임기 연장술에 불과하다"면서 "민주당은 대통령의 개헌안 앞에서 아무 말도 못 하고 무력화돼 거수기 노릇만 하려고 하느냐"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이는 권력구조개편을 하라는 민심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으로, (여권은) 정치적 꼼수를 거두고 국회 중심으로 논의될 수 있도록 협상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