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안희정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

성폭행 혐의를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9일 오전 2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부지검에 출석했다. 그는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안희정 전 지사는 조사실로 향하기 전 포토라인에 서서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며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고소인들께서 그런 것이 아니었다고 하신다.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저를 사랑하고 격려해주신 많은 분들께, 그리고 제 아내와 가족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고소인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힌 것과 관련 위력에 의한 강요를 인정하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 전 지사는 “검찰 조사를 성실하게 받겠다”며 즉답을 피한 채 조사실로 향했다

정무비서였던 김지은 씨와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 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안 전 지사는 지난 9일 9시간 30분가량의 조사를 받은 데 이어 10일 만에 2번째 조사를 받는다.

한편 이날 서부지검에서는 안 전 지사의 처벌을 촉구하는 시위자도 등장했다. 그는 “안 전지사의 피해자가 몇 명인지 규명 해야한다”고 소리쳤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