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출신 여배우가 배우 이영하를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했다. 현재 이영하는 아무런 입장 발표없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 18일 TV조선 '뉴스7'에서는 1980년대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로 활동하다 연예계를 떠난 A씨의 인터뷰가 공개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36년 전 이영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건 이후 이영하와 어쩔 수 없이 같은 드라마에도 출연했다는 A씨는 그를 마주칠 때면 힘들고 괴로웠다고 밝혔다.

A씨는 "현재까지도 당시의 일을 잊을 수 없다"면서 "이영하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또 다른 피해를 막고자 36년 만에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이영하는 성추행 의혹 보도 이후 자신의 개인 SNS 계정을 삭제했다.

'뉴스7' 제작진은 "현재 이영하가 해외에 체류 중이라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