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대선 투표...푸틴 4기 집권 유력
푸틴 지지자 집회서 "단합해 앞으로 나아가자"
중앙선관위 "심각한 규정위반 없어"…독립감시기구는 "2천500여건 위반"

러시아에서 18일(현지시간)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현 대통령이 73% 이상의 압도적 득표율로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여론조사 전문기관 전(全)러시아여론연구센터(브치옴)의 출구 조사 결과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65)은 73.9%를 얻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여론조사 전문기관 '폼'은 푸틴 대통령이 7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위는 11%대 득표율을 보인 공산당 후보 파벨 그루디닌(57)이 차지했다.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50% 개표 상황에서 푸틴 대통령이 75%의 득표율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영국 내 러시아 이중 스파이 암살 시도 사건 등으로 러시아에 가해지고 있는 서방의 압박에 대해 러시아 국민이 푸틴 대통령 지지를 통해 단호한 대응 의지를 보였다는 관측이다.
이번 대선에서 18세 이상 선거권을 가진 전체 유권자는 약 1억1천만 명이다.

후보론 4기 집권에 도전하는 푸틴 현 대통령(65)을 포함해 모두 8명이 나섰다.

현지에선 투표 전부터 각종 여론조사에서 65~69%의 압도적 예상 득표율을 선보인 푸틴 대통령이 1차 투표에서 무난히 승리할 것으로 전망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저녁 모스크바 시내 마네슈 광장에서 열린 크림병합 4주년 기념 콘서트 집회에 참석해 "나는 여러분 팀의 일원이다. 우리에게 이렇게 강력한 수백만 명의 팀이 있는 것에 감사한다"면서 "다른 후보들에게 투표한 사람들도 끌어들이는 것이 중요하며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번 대선에서 푸틴이 집권 4기 대통령에 선출된다면 임기는 6년이다.

크렘린궁을 4년간 떠나있던 총리 재직 기간에도 정치적 실권은 사실상 그에게 남아있었던 점을 고려하면 이미 18년을 통치한 그가 또다시 6년 동안 권좌를 지키게 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