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미·일 외교수장과 회동

한·미 "북한 최대압박 지속돼야"
한·일 "양측 더욱 긴밀한 협력"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이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열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비롯한 양국 현안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지난 16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존 설리번 미국 국무장관대행과 회담한 뒤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북한 정권이 비핵화를 향해 믿을 만하고, 검증 가능하며,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강 장관과 설리번 장관대행과의 회동을 마친 뒤 성명을 내 이같이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양 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김정은의 회담 선언은 역사적 기회라는 데 동의했다”며 “(이는) 국제사회의 최대압박 작전이 효과가 있었으며 계속 시행돼야 한다는 증거”라고 전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들은 또 한·미 동맹은 특히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고려할 때 역내 안정과 안보의 ‘핵심축(lynchpin)’이라는 사실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이날 특파원 간담회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명시적으로 밝혀졌지만 그것이 얼마나 정확한지, 진정한지에 대해서는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확인할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비핵화 의지에 대한 북한의 생각을 회담 준비과정에서 좀 더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북·미 간 실무 수준의 협의가 필요한 건 사실”이라며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준비과정은 같이 가야 하며, 이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미 간 공조”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 한국 정부가 남북,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기에 앞서 한·미 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선 “한·미 정상 간 그간의 긴밀한 소통으로 봤을 때는 얼마든지 가능하고 필요하다”면서도 “아직 정해진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17일(현지시간)엔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워싱턴DC의 한 호텔에서 회담을 하고 “남북, 북·미 정상회담 추진 등 최근 한반도 상황의 급진전이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일본 측 요청으로 이뤄진 이날 회담에선 또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