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자원연구소 추산…"南에서만 연간 1만8천명 일자리"

남북 협력사업으로 북한의 주요 광산에 대해 현대화와 공동개발을 추진할 경우, 남·북한에서 연간 9만 명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는 민간 연구소의 분석이 나왔다.

북한의 지하자원에 대해 연구해온 북한자원연구소는 최근 작성한 '북한 지하자원 개발사업 추진 방안' 보고서에서 이같이 추산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소는 북한 지역의 700여 개 광산 가운데 현재 개발 효과를 추정할 수 있는 주요 광산 74곳에 대해 남북 협력 현대화·공동개발 사업을 우선 추진하는 경우를 상정했다.

이 경우 남북한에서 연간 9만1천310명, 남한에서만 연간 1만8천550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연구소는 밝혔다.

연구소는 수입대체 효과가 있는 석탄·철광석·금 등 11개 광종에 대해 북한 광산의 현대화와 공동개발을 추진하면 현재 2.8%인 남한의 자급률이 사업 완료 후에는 남북한 통합 수요를 기준으로 40.3%까지 상승할 것으로도 예상했다.

특히 남한에서 현 자급률이 4.9%인 금의 경우에는 공동개발을 통해 남북한 통합 자급률이 100%를 달성할 수 있다고 연구소는 전망했다.
또 현대화와 공동개발을 통해 북한의 주요 74개 광산에서 발생할 전체 매출액은 연간 106억3천400만 달러(11조원 이상)로 추정된다며 "연간 31억9천만 달러의 영업이익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소는 74개 광산의 현대화와 공동개발에 들 총투자비는 115억4천500만 달러로 추산했다.

다만, 이런 추정치는 북한의 광물 수출을 규제한 현재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가 해제될 때를 조건으로 한 것이다.

연구소는 또 "이런 추진 효과가 달성되기 위해서는 광산 시설투자 이외에 북한 광산지역의 전력 등 노후화된 인프라 설비의 개보수가 전제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북한 광산은) 전력부족, 시설 노후화 및 내수시장의 한계 등으로 생산 가동률이 30% 수준에 머물고 있다"면서 "통일 이후를 대비한 중장기적 지하자원개발 대책 수립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