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의 작년도 배당금 총액이 처음으로 25조원을 돌파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대신증권은 작년 사업연도에 대한 코스피와 코스닥 상장사의 배당금 총액은 지난 12일 기준 25조502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사상 최대였던 2016년 배당금(21조7천401억원)보다 17.8%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 12일까지 2017년도 결산 배당을 공시한 1031개사만 놓고 보면 전년 대비 배당금 증가율은 25.4%에 달했다.

배당금 증가의 가장 큰 배경은 배당 재원인 이익이 늘었기 때문이다. 1031개사의 지난해 순이익은 124조3000억원으로 전년보다 45.6%나 급증했다.

여기에 스튜어드십코드 도입 등과 맞물려 기업들도 주주환원 정책을 강화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