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민기 이어 8일만에 '미투' 가해 의혹 인물 또 숨져
자택서 발견돼 가족이 신고…"교육자로서 의혹 부담감 이기지 못한 듯"

학생들을 수년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교수가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제자 성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배우 조민기씨가 숨진지 8일만이다.

한국외대는 "최근 SNS와 언론을 통해 '미투' 관련 의혹이 제기된 우리대학 A 교수가 오늘 유명을 달리했다"며 ""유가족과 같은 학과 교수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오후 1시께 주거지에서 발견됐으며, 같이 사는 가족이 외출했다가 돌아와서 보고 신고했다"며 "종이 유서는 없고 자신의 휴대전화에 메모 형식으로 유서 비슷한 심경을 써놨다"고 밝혔다.

이어 "외상과 외부 침입 흔적이 없어서 스스로 숨진 것이 거의 명백하다"며 "타살 혐의점이 없으므로 검찰과 협의해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A 교수가 휴대전화에 남긴 글은 주로 '아내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고인은 교육자로서 의혹에 대한 극심한 부담감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대학은 최근 고인을 향해 제기된 모든 의혹 관련 조사를 중단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한국외대 페이스북 '대나무숲'에는 이 학교 재학생 3명이 A 교수의 부적절한 발언과 행동을 고발한 글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A 교수는 제자들에게 "남자친구랑 옷을 벗고 침대에 누워 본 적 있나"라고 묻거나 "다리가 늘씬한 게 시원해서 보기 좋다"고 말했다.
글 작성자들은 또 A 교수가 제자들의 손을 잡거나 어깨동무를 하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외대는 A 교수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나도 당했다'는 의미의 폭로 움직임인 '미투'와 관련해 가해 의혹을 받다가 숨진 사람은 A 교수가 두 번째다.

앞서 지난 9일 배우 조민기 씨가 자택이 있는 공동주택의 지하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씨 사망에도 타살 혐의점은 없었으며, 그는 '그동안 같이 공부했던 학생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조씨는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하던 중 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피해자의 폭로가 나오면서 경찰 수사를 받아왔고 지난 12일 경찰에 소환될 예정이었다.

그는 2004년 이 대학 겸임교수를 시작으로 2010년 조교수로 부임해 지난해까지 학생을 가르쳤다.

1982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조씨는 연극과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